마스터메디텍 보도 자료

"단백질 구조 분석해 신약 개발…고지혈증·폐렴 약물 확보" (2020. 05. 25)

2020-05-28
조회수 137
이봉진 마스터메디텍 대표
결핵·폐렴 후보물질 특허 등록
"단백질 구조 분석해 신약 개발…고지혈증·폐렴 약물 확보"


“새로운 약물 표적 단백질에 작용하는 화합물을 발굴하는 업체가 미래 신약 시장을 선점할 겁니다. 약물 표적 단백질의 구조와 기능을 규명해 내성을 억제하는 새로운 항생제를 개발하겠습니다.”


이봉진 마스터메디텍 대표(사진)는 24일 “인체에서 약물이 표적할 수 있는 단백질이 5000~1만 개로 추정되지만 현재 약 450개만 약물 표적 단백질로 쓰이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2013년부터 6년간 서울대 약대 학장을 지낸 학계 권위자다. 보건복지부에선 신약 개발 구조정보 통합연구센터장으로 일하기도 했다. 단백질 구조 분석에 기반해 저비용으로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겠다는 목표로 지난해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 대표의 주 연구 분야는 ‘막단백질 구조 분석’이다. 막단백질은 세포막에 파묻혀 정보 전달에 관여하는 단백질이다. 세포 내부의 신호물질을 외부로 수송하거나 외부에서 들어온 신호물질을 받아들이는 통로 역할을 한다. 기존 신약 후보물질 발굴 방식은 저분자 화합물들을 약물이 작용할 단백질에 일일이 대조하는 식으로 후보물질들을 선별했다. 반면 이 회사는 막단백질 구조를 분석해 이 막단백질에 달라붙는 저분자 약물을 합성한다. 처음부터 표적할 막단백질에 맞는 화합물들을 골라 만들어내는 셈이다. 


이 대표는 “이 방법으로 약물을 설계하면 기존 방식에 비해 합성할 화합물 수를 1000분의 1까지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스터메디텍은 막단백질 구조 분석에 기반한 신약을 개발 중이다. 막단백질의 일종인 NSDHL 단백질에 달라붙어 콜레스테롤 생성을 억제하는 약물이다. 고지혈증 치료제로 쓰이는 스타틴 계열 약물과 표적하는 단백질이 달라 근육통, 불면증 등 기존 약물의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마스터메디텍은 균 속 독소를 활성화해 균의 자살을 유도하는 방식인 결핵·폐렴 치료 후보물질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 혈관 생성에 관여하는 단백질 ARD1의 활동을 억제하는 간암 치료제도 개발할 계획이다. 미국 길리어드의 혈액암 치료제 ‘이델라리시브’를 간암 치료제로 활용하는 임상 2상 시험도 준비하고 있다.


이 대표는 “3분기 내 100억원가량의 투자 유치를 계획하고 있다”며 “직원을 10명 이내로 두고 외부에 임상을 맡기거나 공동연구를 추진해 사업을 효율화하겠다”고 했다.



한국경제,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0052401591